서지현 검사, 현직 검찰 간부 3명 '직무유기·명예훼손' 고소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과 인사 보복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46·사법연수원 33기)가 현직 검찰 간부 3명을 명예훼송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 검사는 권모 당시 법무부 검찰과장을 직무 유기 혐의로, 문모 당시 법무부 대변인과 정모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모두 현직 검찰 간부로 전해졌다.

서 검사 측 법률대리인인 서기호 변호사는 "서 검사 개인적인 사정으로 고소가 늦어졌다"며 "고소장은 14일께 경찰서에 접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사실을 알렸으나 당시 인사 책임자인 권 과장이 후속 조치에 나서지 않았다고 고소장에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변인은 언론 대응 과정에서, 정 부장검사는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을 분석한 뒤 조만간 서 검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 전 검사장은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서 서 검사를 강제 추행하고 서 검사가 이를 문제 삼으려고 하자 인사에서 서 검사에게 불이익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안 전 검사장은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항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