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조작' 재판 출석일과 겹쳐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마지막 비서관' 못 간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16일 김 지사 측에 따르면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오는 23일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속행 재판에 출석해야 한다.

올해 추도식은 10주기라는 상징성도 있는 데다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시민 민주주의 축제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져 김 지사의 불참은 안타깝다는 주변 반응이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계승해 그가 바랐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이어가겠다는 축제 형태의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을 가장 잘 아는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김 지사의 빈 자리는 클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매년 추도식에 빠짐없이 참석했던 그였지만, 정작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지사로 당선한 이후 처음 맞는 추도식에는 참석할 수 없게 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마지막 비서관' 못 간다

이런 사정을 예측이라도 한 듯 김 지사는 지난 1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미리 인사했다.

노 전 대통령 업적을 기리고 김해 장군차 사랑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김해시와 노무현재단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가야차인연합회가 주관한 추모 헌다례에 참석했다.

당시 초헌관을 맡았던 김 지사는 "봉하마을에 있을 때 대통령과 함께 장군차를 심고 가꾸고 했다"며 "올해 처음으로 가꾼 장군차로 행사를 했으니 대통령께서도 좋아하셨을 것 같다"고 추모했다.

도 관계자는 "김 지사가 해마다 추도식에 모두 참석했는데 올해는 하필 재판일과 겹쳐 갈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본인 심경도 복잡할 것으로 보이는데 10주기와 관련한 메시지를 내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김 지사는 최근 김명섭 정책특보를 공보특보까지 겸하도록 하고 6개월 넘게 공석이었던 서울본부장에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의 박재훈씨를 임명하는 등 정무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구속 이전에 도정과 재판을 분리해 대응했지만, 막상 자신이 구속되면서 재판이 도정에 영향을 미치게 되자 재판 진행 상황 등에 대한 언론창구 역할과 국회 및 대정부 소통 업무를 강화함으로써 도정과 재판 모두를 빈틈없이 챙기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