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착오적 여성 순결 미덕으로 강요하고 여성 우롱하는 처사"
경남여성들 "부적절한 성 상품화…아랑 규수 선발대회 중단하라"

경남 밀양시가 설화에 바탕을 둔 미인대회를 놓고 여성단체가 부적절한 성 상품화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경남여성단체연합은 16일 성명을 내고 밀양시 주최로 열리는 '아랑 규수 선발대회'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아랑 규수 선발대회는 죽음으로 순결의 화신이 된 아랑 낭자의 정순(貞純) 정신을 기리는 행사라는데 어처구니없는 시대 역행적 행사"라며 "미인대회 이름으로 여성의 순결을 미덕으로 포장하는 행사가 지금 현재에도 지역 축제에서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성폭력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저항하다 죽은 여성들의 외침과 고발에 귀 기울이기보다 여성에게 정순을 아름다운 미덕으로 강요한다"며 "이는 성인지 감수성이 턱없이 낮음을 드러내고 여성들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덧붙였다.

이번 미인대회의 근간이 된 '아랑 설화'는 1927년 작가 정인섭이 엮은 설화집 '온돌 야화'에서 연유한다.

밀양에 부임한 태수의 딸 아랑이 성폭력에 저항하다 살해당한 뒤 그 원혼이 밤마다 신관 태수들에게 나타나 자신의 억울함을 고한다는 설화다.

이에 한 신관 태수가 아랑의 억울함을 풀어주려 가해자를 잡아 처형하니 원혼은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여성연합은 "밀양시는 아랑 규수 선발대회를 즉각 중단하라"며 "밀양아리랑 대축제가 시민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즐기는 명실상부한 지역문화축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랑 규수 선발대회는 밀양아리랑대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로 매년 열리고 있다.

매년 진·선·미·정·숙 5명의 아랑 규수와 10명의 모범 규수를 선발한다.

대회는 오는 19일 영남루에서 개최되며 사전심사를 통과한 15명이 겨루어 최종 선정된다.

선정된 아랑 규수 5명은 지역 특산물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아랑 규수 신청대상은 밀양에 사는 만 17세 이상 28세 이하 미혼여성과 학생, 출향인 자녀 등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