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반대 택시업계,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열어
주최 측 추산 1만명 운집…분신한 택시기사 안씨 추모
택시기사 분신은 이번이 벌써 네 번째
"타다, 택시업계 생존권 위협…생업 보장해달라"
"타다 아웃(OUT)!" 택시업계가 15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차량공유서비스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다.(사진=연합뉴스)

"타다 아웃(OUT)!" 택시업계가 15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차량공유서비스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다.(사진=연합뉴스)

"불법 카풀 '타다'를 퇴출하라!"

택시업계가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차량공유서비스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다. 업계 추산 1만여명의 택시기사들이 "타다 아웃(OUT)"을 외치며 거리로 쏟아졌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15일 오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타다 퇴출 끝장집회'를 열고 "25만 택시 종사자의 명운을 걸고 무기한 정치 투쟁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 추산 1만명, 경찰 추산 3000여명의 택시기사들이 집회에 참석했다.

이날 새벽 택시기사 안모(76)씨는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내 숨지고 말았다. 택시기사의 분신은 이번이 벌써 네 번째다.

안씨는 평소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적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에 모인 택시기사들은 안씨를 추모하며 함께 묵념했다.

이들은 추모사에서 "고인은 지난달 '타다' 본사 앞 집회에 참석하는 등 누구보다도 열성적으로 타다 반대를 위해 헌신했다"며 "고인의 열정을 잊지 않겠다.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기사들은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이어 최근 세를 급격히 확장하고 있는 '타다' 때문에 택시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 중앙지부장은 "정부가 카풀 운행시간을 제한하는 합의안으로 불법 자가용 영업에 면죄부를 준 지 두 달이 지났다"며 "그런데 이제는 타다가 차량 수를 기하급수적으로 늘리며 우리의 숨통을 조여오고, 이제는 고급택시 시장까지 넘본다. 더는 물러설 자리가 없다"고 외쳤다.

'타다'는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쏘카' 이재웅 대표가 지난해 10월 개시한 서비스다. 소비자가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동차를 빌리면 운전기사까지 함께 따라오는 구조다.

택시 업계에는 차량 공유 서비스가 신산업을 가장해 택시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차량 관리, 정비 등 안전성 측면에서도 상당한 문제가 있다며 강하게 반대해왔다.

청와대 앞에 도착한 일부 참가자들은 경찰이 설치한 1차 질서유지선을 무너뜨리고 청와대 방향으로 진입을 시도해 일시적으로 충돌을 빚기도 했다. 연행된 사람은 없었다.

이날 서울개인택시조합 측은 청와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불법 카풀 '타다'를 운영하는 거대 재벌의 자본 놀이에 택시 종사자들이 희생되고 있다. 최소한의 생업을 보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앞에서 2차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다시 광화문 광장으로 돌아가 해산했다.

광화문 광장으로 돌아가던 일부 조합원들은 근처를 지나던 '타다' 승합차를 둘러싸고 폭언과 욕설을 가하며 창문을 두드리고 침을 뱉어 경찰과 주최측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 관계자는 "6월 20일까지 정부와 정치권이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총파업과 함께 전국적으로 '끝장 투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