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버스 노사가 밤샘 협상 끝에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극적으로 타결했다.(사진=연합뉴스)

울산 버스 노사가 밤샘 협상 끝에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극적으로 타결했다.(사진=연합뉴스)

울산 버스 노사가 파업을 철회했다. 밤샘 협상 끝에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극적으로 타결하면서 시민들의 큰 불편이 우려됐던 버스 대란을 가까스로 막았다.

15일 울산시 등에 따르면 5개 버스 노사는 이날 오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협상 후 18시간 여 만이다.

노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조정회의에서 정회를 거듭하며 자정을 넘기는 등 마라톤 교섭을 벌였다.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이날 교섭에 나선 버스 회사는 울산지역 7개사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 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노조는 이날 교섭을 진행하면서도 오전 5시 예정된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파업 철회에 따라 오전 중 버스 운행이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기 지역의 버스노조는 이날 오전 4시 파업 예고 시점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유보했다. 울산의 버스노조도 파업 철회에 동참하면서 우려가 짙었던 버스 대란은 막았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