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전 청장은 기각

檢·警 '수사권 갈등' 격화 양상
경찰, 前 검찰총장 등 4명 수사
강신명 前 경찰청장 구속…'정보경찰 선거개입' 혐의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정치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왼쪽)이 15일 구속됐다. 수사권을 놓고 검·경이 충돌을 빚는 상황에서 갈등이 격화할 조짐이다.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강 전 청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열고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 전 청장은 2016년 4월 20대 총선 당시 경찰 정보라인을 이용해 친박계를 위한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대책을 수립한 혐의를 받았다. 강 전 청장 후임으로 경찰청장을 지낸 이철성 전 경찰청장(오른쪽)과 강 전 청장 시절 청와대 치안비서관을 지낸 박화진 현 경찰청 외사국장, 김상운 당시 경찰청 정보국장에 대해서는 영장이 기각됐다.

같은 날 경찰도 검찰 수뇌부 조준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직무유기 혐의로 김수남 전 검찰총장, 김주현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 황철규 부산고검장, 조기룡 청주지검 차장검사 등 검찰 간부 4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 검찰 간부가 2016년 부산지방검찰청 소속 검사의 고소장 위조 사실을 알고도 징계위원회를 열지 않은 채 사건을 부실하게 처리했다고 보고 있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