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감금 신고 "가족 구성원에 구타 당해" 주장
"고소하고 접근금지령 내린다"
현재 SNS 비공개
윤지오 감금 피해 주장 /사진=연합뉴스

윤지오 감금 피해 주장 /사진=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가 가족구성원으로부터 감금과 구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윤지오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까지 참아왔다. 엄마가 아프시니까 용서하라 했고, 엄마의 마음을 더이상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정말 법대로 진행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하고 구타하고 욕설했다"고 주장하며 "녹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신고접수를 현지에서 먼저 진행한다. 이 한 사람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 중 다른 사람들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 유포로 현지에서 먼저 고소하고 접근금지령 내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저에게 이들은 더이상 가족이 아니다"라며 "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윤지오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앞서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 증언과 관련해 김수민 작가와 진실 공방을 벌였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가 책 '13번째 증언'을 출판할 당시 인연을 맺었던 인물로 그는 윤지오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의 주장을 반박하다 지난달 24일 캐나다 토론토로 떠났다.

다음은 윤지오 게시글 전문

지금까지 참아왔어요.

엄마가 아프시니까 엄마가 용서하라 했고, 엄마의 마음을 더이상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어요.

하지만 이제 정말 법대로 진행합니다.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하고 구타하고 욕설했어요. 녹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신고접수를 현지에서 먼저 진행합니다.

이 한 사람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 중 다른 사람들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 유포로 현지에서 먼저 고소하고 접근금지령 내립니다.

저에게 이들은 더이상 가족이 아닙니다.

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