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로 가장 많이 써…만족도 99.4%·경쟁률 2.7대 1
서울시 청년수당 받은 10명 중 4명 취업…올해 5205명 선정

서울시의 '청년수당'을 받은 청년 10명 중 4명은 취업이나 창업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서울시의 '청년활동지원센터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시가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에 의뢰해 2017년도 청년수당 참여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응답자 2천2명 가운데 1년 뒤 취업 상태에 있는 청년은 38.7%, 창업한 청년은 2.1%로 확인됐다.

예술 등 창작활동을 하는 경우(6.4%)까지 포함하면 청년수당 사업 참여자의 약 절반(47.2%)이 사회 진입에 성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추적 조사는 작년 9월 기준 사회 활동 상황을 온라인 설문을 통해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청년수당 사용처는 작년 기준 생활비가 42.4%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학원·교재비 36.5%, 면접비 11.5% 순이었다.

최근 3년간 청년수당 참여자 가운데 구직목표 달성에 "매우 도움이 된다"고 답한 비율은 2016년 60.2%, 2017년 87.1%, 2018년 83.0%로 나타났다.

청년활동지원사업에 대한 만족도도 2016년 66.8%, 2017년 73.3%, 2018년 99.4%로 크게 늘었다.

서울시는 "청년수당 참여자 대부분은 수당을 활동 목적에 부합하게 사용하고 있고,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청년수당 대상자는 5천205명이다.

지난달 신청을 받은 결과 총 1만3천945명이 신청해 2.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선정자 대부분은 미취업 기간이 3년 이상이었다.

이는 올해 수당 대상자를 기존 만 29세에서 34세로 늘리고, 졸업 후 2년 초과 미취업청년으로 한정했기 때문으로 시는 분석했다.

올해 수당은 이달 24일부터 매달 50만 원씩 최장 6개월간 지급된다.

필수 프로그램인 오리엔테이션은 14∼16일 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박원순 시장은 14일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