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장애인 인권단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가 웹툰 작가 기안84의 '복학왕'에서 청각장애인을 희화화는 내용이 등장했다며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기안84는 '복학왕' 최신화 말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장연은 10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에 '작가 기안84의 작품 속 청각장애인 비하 표현에 대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입장문과 함께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속 한 장면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청각장애인인 여성 캐릭터가 닭꼬치를 사 먹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캐릭터는 '닥꼬티 하나 얼마에요?(닭꼬치 하나 얼마예요?)'라고 어눌한 발음으로 말하는가 하면 속마음까지 '마이 뿌뎌야디', '딘따 먹고 딥엤는데' 등으로 묘사됐다.

전장연은 "작품에서는 이 캐릭터가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하는 것도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발음이 어눌하고 제대로 발음 못하는 것처럼 표현되고 있다. 이것만으로도 청각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고취시키는데, 이번 연재물에서는 아예 청각장애인을 지적으로도 문제가 있는 사람인 것처럼 희화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장연은 "명백히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의한 법률' 제4조에 해당하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 행위"라며 "기안84님이 지속적으로 특정 장애에 대해 광고를 통한 차별을 계속해 왔고, 그 차별이 쌓이고 쌓여 이번과 같은 결과물까지 만들어진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기안84님의 '광고에 의한 차별'로 청각장애인 당사자분들은 깊은 배제와 상처를 받고 있다"며 "기안84님은 지금까지 작품을 통해 청각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행위를 지속적으로 해 온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장연은 '복학왕'이 연재되고 있는 NHN에 대해서도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인 행위가 다른 작품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기안84는 '복학왕' 최신화 말미에 "이번 원고에 많은 분들이 불쾌하실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 말씀 드린다"며 "성별/장애/특정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교 묘사했던 것 같다"고 공개사과했다. 문제의 장면 속 대사들을 일부 수정된 상태다.

다음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입장 전문과 기안84 사과문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입장 전문]

꽤 인기 있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 중이시고, 그래서 연예기획사까지 따로 있는 인기를 누리시고 있는 기안84님이 현재 네이버에서 연재하고 있는 '복학왕'의 최신편인 248화 세미나1(2019. 5. 7일 연재)에 나오는 장면 중 하나입니다.

이미지에 나오는 주시은이라는 캐릭터는 청각장애인이라는 설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작품에서는 이 캐릭터가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하는 것도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발음이 어눌하고 제대로 발음 못하는 것처럼 등장하는 내내 표현되고 있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청각장애인에 대한 편견-청각장애인 당사자니 말을 제대로 못할 것이다.-을 고취시키고, 청각장애인을 별개의 사람인 것처럼 차별하는 것인데, 이번 연재물에서는 아예 청각장애인을 지적으로도 문제가 있는 사람인 것처럼 희화화 하고 있습니다.

이는 명백히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의한 법률' 제4조(차별행위)의 4번(정당한 사유 없이 장애인에 대한 제한·배제·분리·거부 등 불리한 대우를 표시·조장하는 광고를 직접 행하거나 그러한 광고를 허용ㆍ조장하는 경우. 이 경우 광고는 통상적으로 불리한 대우를 조장하는 광고효과가 있는 것으로 인정되는 행위를 포함한다.)에 해당하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 행위입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작가 기안84님이 지속적으로 특정 장애에 대해 광고를 통한 차별을 계속해 왔고, 그 차별이 쌓이고 쌓여 이번과 같은 결과물까지 만들어진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기안84 사과문]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

이번 원고에 많은 분들이 불쾌하실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말씀 드립니다.

성별/장애/특정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습니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사과말씀 드립니다. 기안84 드림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