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차선 세종대로 6차선으로 축소
市, 내년 착공 2021년 5월 완료

종로구민들 "교통대책 내놔라"
광화문 일대의 교통체증은 앞으로 더 심각해질 수 있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광화문광장을 지금보다 3.7배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왕복 10차로인 광화문 도로는 6차로로 줄어든다. 종로구 일대 주민들은 집회·시위만 더 늘어날 것이라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1년 넘게 설계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도 교통체증 심각한데…광화문 광장 3.7배 늘린다는 서울시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를 축소하고 광장 넓이를 현재 1만8840㎡에서 6만9300㎡로 넓히는 ‘새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을 작년 4월부터 추진 중이다. 올초 확정된 새 광화문광장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에 따르면 현재 왕복 10차로인 세종대로는 세종문화회관 쪽 도로가 광장으로 편입되면서 왕복 6차로로 좁아진다. 경복궁 앞 찻길인 광화문 교차로도 광장으로 포함되고, 대신 도로는 정부서울청사 뒷길(새문안로 5길)과 청사 건너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을 ‘ㄷ’자형으로 우회해야 한다. 서울시는 내년 1월 착공을 시작해 2021년 5월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차로가 절반 가까이로 줄어 교통난이 불 보듯 뻔한데 교통대책은 세우지 않고 서울시가 무리하게 광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는 게 주민들의 지적이다. 서울시는 주말이었던 지난 3월 1일 100주년 기념행사 당시 광화문 교차로와 세종대로를 임시 통제하면서 교통영향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행정안전부 뒷길에서 이어지는 사직로 8길의 통행속도가 58% 감소하고, 도심 외곽지역인 삼일대로도 통행속도가 32%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이 이런데도 서울시가 이렇다 할 교통대책을 내놓지 않자 종로구 사직동, 청운동 등 광화문광장 인근 주민들은 “서울시 계획대로 광장을 재조성하면 시위 증가, 교통체증, 상권 침체 현상이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가 교통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이유는 ‘ㄷ’자형 우회도로 설계안을 놓고 정부서울청사를 관리하는 행정안전부와의 협의가 아직 진행 중이어서다. 설계안에 따르면 우회도로가 2차로에서 4차로로 늘어나 정부서울청사 건물을 제외한 청사 부지가 도로로 편입돼야 한다. 이런 탓에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를 쓸 수 없다”며 거부 의사를 나타냈고 아직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우/배태웅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