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남대문 경찰서로 출석해 피고소인 조사
김태우 "백원우의 명예훼손 고소, 공익제보자 재갈물리기"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9일 "명백한 무고이며 공익제보자를 향한 재갈 물리기"라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 사건과 관련한 경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이날 입장문을 통해 "충분히 방어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 1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이 입수한 민간기업 관련 첩보를 자신이 경찰에 넘기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한 김 전 수사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전 수사관은 "공익제보에 청와대는 해임, 고소, 고발 등의 방법으로 탄압하며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오는 10일 오후 2시 서울 남대문 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