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유튜버 김상진씨가 7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튜버 김상진씨가 7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가 9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에 대해 협박성 방송을 한 보수 성향 유튜버 김상진(49)씨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김씨는 유튜브 아이디 ‘상진아재’로 활동하며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총 16회에 걸쳐 윤 지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손석희 JTBC 사장 등의 집에 찾아가 협박성 방송을 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지난달 말 윤 지검장 집 앞에서 유튜브 방송을 하며 "차량 넘버를 다 알고 있다", "자살특공대로서 죽여버리겠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살고 싶으면 빨리 석방하라고 XX야!"라고 위협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여부 결정을 앞두고 공무집행을 방해할 의도로 압력을 가했다는 것이 검찰의 시각이다.

검찰은 지난 7일 김씨를 피의자로 소환할 계획이었으나 김씨가 '정치탄압'이라며 조사를 거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