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승리·유인석 영장 신청…성매매 알선·횡령 등 혐의

경찰이 8일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사진)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등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서로 공모해 성접대와 횡령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가 2015년 12월 일본인 사업가 A회장의 일행 7명을 상대로 성접대를 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했다. 경찰은 유 전 대표가 A회장 일행이 방한했을 때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한 것을 확인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버닝썬의 수익금 약 5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최종훈에 대해서도 지난 7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