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김재중 저격

한서희 김재중 저격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JYJ 김재중을 저격하는 메시지를 남겨 네티즌들의 의구심을 자아냈다.

지난 7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인스타 그렇게 하시면서 스토리 염탐하면 뜨는 것 몰랐냐"며 "박제한 걸로 왜 난리. 그럴거면 왜 염탐을 하고 가느냐"라고 썼다.

이어 "이것도 염탐하시겠지"라며 "탈덕"이라고 남겼다.
한서희 김재중 저격

한서희 김재중 저격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몰래 보고 가는 이에게 한 말로 보인다.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에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면 이를 본 사용자의 아이디가 남는다.

네티즌들은 지난 4일 한서희가 JYJ 멤버 김재중이 자신의 스토리를 봤다며 캡쳐해 올렸다면서 해당 저격이 김재중을 향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한서희는 당시 "지독하게 엮일 일만 남았네"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쓰기도 했다.

한서희는 최근 팬들이 "요즘 제일 관심있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고 "영웅재중"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서희 김재중 저격

한서희 김재중 저격

한편 한서희는 구구단 멤버 두명과 함께 식사를 한 사진을 올렸다가 뭇매를 받은 바 있다.

구구단 팬들이 마약 투약 등 혐의로 구설수에 오른 한서희와 멤버들의 친분을 우려하는 댓글을 쓰자 한서희는 이 사진을 삭제했다. 이어 "인당 25만원짜리 식사다. 너희들이 사줄 수 있으면 사줘라. 난리를 치면 바로 고소하겠다"고 지적했다.

한서희는 2017년 9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