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년 75세…빈소는 가천대길병원
'밑줄 쫙' 유명 국어강사 서한샘 前 의원 별세

‘밑줄 쫙’이란 유행어로 유명한 서한샘 전 국회의원이 6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5세.

서울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한 서 전 의원은 인천 동산고와 홍익대부속여고에서 국어교사로 일했으며 대성학원 등에서 강사로 활동했다. 이후 한샘출판과 한샘학원을 설립해 각각 회장과 이사장을 지냈다. 한샘출판에서 출간한 《한샘국어》가 널리 팔리는 등 학원 사업에서 큰 성공을 거뒀다. 고인은 월간 ‘우리시대’와 ‘대학으로 가는 길’ 발행인을 맡는 등 다양한 출판사업을 추진했다.

1996년에는 신한국당 소속으로 인천 연수구에서 제15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서화자 씨와 자녀 영진(한샘출판 대표), 정원씨가 있다. 빈소는 인천시 가천대길병원, 발인은 9일 오전 6시.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