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 수립
충청권 광역시·도 단체장 지역균형발전 및 동반성장 협력

충청권 4개 광역시‧도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지역균형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행복청(청장 김진숙)과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공동으로 수립하고 지역 간 협력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주일 연구위원은 ‘2040년 수도권 광역도시계획 수립방향 및 계획 의제’를 주제로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생활권 계획 방향 △광역적 접근이 필요한 산업입지, 기반시설, 미세먼지 문제 △광역녹지, 개발제한구역 관리방안 △계획실행체계 구축 등을 소개했다.

광역도시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정부 주도의 단일관리 체계를 탈피해 계획 수립권과 예산집행력을 가진 자치 분권형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제기했다.
충청권 광역시·도 단체장 지역균형발전 및 동반성장 협력

김태환 연구위원은 ‘광역도시권 계획 수립의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대도시권 관련 계획 현황과 해외 광역도시권 계획‧제도를 소개하고 역할 분담과 책임성 강화 내용을 담은 광역도시권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내놨다.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는 산업‧경제, 교통‧인프라, 문화‧관광 등 분야별 상생협력 시범 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합의하고 기초조사에 착수했다. 시범 사업은 광역권 내 공유 자원을 활용해 지역 파급효과가 큰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김진숙 청장은 “행복도시와 충청권의 상생발전은 우리나라 미래 발전의 초석을 다지는 중요한 과제로 광역단체와의 공동 협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청주=임호범·강태우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