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새로 도입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와 관련해 2일과 3일에 걸쳐 서울 강남역 토즈타워점(2일)과 63빌딩(3일)에서 사업설명회를 연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지난달 25일 벤처캐피탈(VC)을 대상으로 진행된 1차 사업설명회에 이어 수요자인 잠재수요기업들을 대상으로 개최되는 것이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의 취지와 파격적인 지원 혜택을 설명해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우아한형제들,비바리퍼블리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850여개의 스타트업으로 구성된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회원사를 대상으로 행사가 진행된데 이어 3일에는 기보 투자기업과 민간 투자기업 등을 대상으로 열린다.

기보는 사업설명회에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 요건, 평가 및 선정절차, 평가기준 등 공모부터 최종 선정까지의 세부 절차 등을 설명한 후 참석자들과 질의·응답시간을 갖고, 현장의 어려움을 직접 청취하기 위해 기업별 건의사항도 수렴해 반영할 계획이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는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3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예비유니콘 기업들을 대상으로 최대 100억원까지 파격적인 조건으로 지원하는 제도이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10일까지 기보에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기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보 관계자는 “이번 특별보증을 통해 고성장 중인 혁신기업들이 성장에 탄력 받아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혁신기업의 스케일업 지원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