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새 ESS 화재 20건 집중 발생…모사환경서도 유사 화재 관측
ESS 설치기준 등 대폭 강화…ESS 생태계 육성방안 함께 발표

2017년 8월 첫 화재 이후 지난해 5월에서 지난 1월 사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조사 결과가 다음 달 초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가 ESS 구성품과 시스템에 대한 실증 시험을 진행 중이며 오는 6월 초 조사결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2일 밝혔다.

조사위는 그동안 발생한 21건의 화재사고를 유형화하고, ESS 구성품과 시스템에 대한 실증 시험을 진행 중이다.

지금껏 제기된 화재 원인 가능성을 망라해 총 76개 시험·실증 항목을 설계했고 이 중 53개의 실험을 완료했다.

구성품 측면에서는 전기적 충격에 의한 고장 가능성, 배터리 해체, 타 구성품에 미치는 악영향 등을 시험·분석하고 있다.

시스템 측면에서는 비정상적 전기적 충격에 의한 고장, 설계·운영상의 문제점, 결로·먼지 등 열악한 운영환경 등에 의한 화재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ESS 화재조사 결과 내달 발표…비정상 전기충격 가능성 등 실험

김정훈 조사위원장은 "강력하게 원인이라고 보는 부분을 두고 시험 중"이라며 "우리가 놓친 기술적인 부분을 실증해 확실히 규명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북 고창과 정읍 실증시험장에서는 화재 원인을 복합적으로 모사한 환경에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실제 화재사고와 비슷한 상황이 관측돼 정밀조사와 분석이 이뤄지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ESS는 화재 발생 시 전소하는 특성이 있고 다수 기업과 제품이 관련돼 사고원인을 과학적이고 투명하며 공정하게 규명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며 "시험·실증 등을 조속히 완료해 내달 초 조사결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SS에 대한 안전대책도 강화된다.

신규 사업장에 대해서는 ESS 설치기준, 한국산업표준(KS), 국가통합인증마크(KC) 등 안전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ESS 설치기준은 해외 기준 등을 고려해 개정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사고 조사 발표 이후 최대한 신속하게 개정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 현재 국제표준화기구(IEC)에서 2020년 2월을 목표로 ESS 안전 국제표준을 논의 중이지만, 국내의 시급한 상황을 고려해 KS 표준을 이달 말까지 제정한다.

소용량 전력변환장치(PCS)와 휴대용 제품에 장착되는 배터리에만 적용되는 KC 인증은 ESS용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오는 8월까지 제도 정비를 완료할 방침이다.

다만 어려운 ESS 업계 사정을 고려해 제도 개정 전이라도 신규 발주가 가능하도록 절차적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ESS 화재조사 결과 내달 발표…비정상 전기충격 가능성 등 실험

산업부 김정회 자원산업정책관은 "사고 조사 발표 이후 최대한 신속하게 제도 개정에 나설 계획이지만 규제심사, 공청회 등에 시간이 소요되다 보니 몇 달이 걸릴 수도 있다"며 "개정 작업을 진행하는 중에라도 별도 절차를 마련해 사업을 발주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소급 적용이 어려운 기존 사업장은 'ESS 안전관리위원회(가칭)'가 사업장별 특성을 고려한 안전조치를 만들어 적용한다.

가동 중인 사업장은 ESS 안전관리위원회가 안전조치를 권고하고 권고 조치 이행 후 재가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행정지도와 수시점검을 통해 이행 여부도 계속 확인한다.

가동중지 권고를 이행한 ESS 사업장은 그 기간에 상응하는 특례요금 이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추가 지급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산업부 박정욱 제품안정정책국장은 "화재로 인한 재산상 피해는 보험으로 처리하는 것이 맞다"며 "다만 정부가 화재 발생 가능성을 우려해 가동중단을 권고했고 이를 수용한 업체가 입은 손실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사고 조사결과를 발표할 때 국내 ESS 산업경쟁력 강화와 보급 활성화 지원 방안을 함께 내놓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고가 국민안전의 수준을 높이고 차세대 성장동력 산업으로 꾸준히 발전해나가는 계기가 되도록 사고원인조사를 조속히 완료하고 6월 초 최종 조사결과와 ESS 안전강화방안, ESS 생태계 육성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