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경찰이 30일 클럽 아레나를 비롯한 강남 유흥업소로부터 접대를 받은 강남·서초구청 소속 공무원 6명을 입건하고 강남구청을 압수수색했다.

입건된 공무원들은 강남구청 소속 5명, 서초구청 소속 1명이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수사관 23명을 투입해 입건된 공무원들이 근무한 강남구청 내 사무실과 집을 1시간 동안 압수수색했다. 서초구청은 입건된 공무원이 출근하지 않아 수색하지 않았다. 경찰은 입건된 공무원들의 휴대전화와 업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공무원들을 접대한 유흥업소 관계자들이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아레나 실소유주 강 모씨와 연관됐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입건된 공무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