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혐의 인정
변호인 “30일부터 변호 업무 종료”


'마약 혐의' 박유천 법률대리인은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박유천 씨는 자신의 행위를 모두 인정했다"고 밝혔다.

박유천 변호인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30일 공식입장을 통해 "오늘부터 박유천씨 관련 업무를 전부 종료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권 변호사는 "박유천 씨는 혐의 인정 후 솔직하게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가 불거진 뒤 줄곧 결백을 주장해온 박유천은 구속 이후 두번째 경찰 조사를 받은 29일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혐의 대부분을 시인했다.

박 씨는 "연예인으로서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워 마약 혐의를 인정하지 못했다"면서 "황하나를 다시 만나면서 마약에 손을 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백한 박 씨를 상대로 남은 필로폰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추가 투약 사실이 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다음은 마약 혐의를 인정한 박유천 변호사의 입장문.
박유천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입니다.
금일부터 박유천씨 관련 업무를 전부 종료함을 알려드립니다.
어제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박유천씨는 자신의 행위에 대하여 모두 인정하고 있고, 솔직하게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경찰 수사 및 영장실질심사 준비로 인하여 기자여러분 연락에 일일이 응대하지 못한점 양해바랍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