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포르쉐 교통사고/사진=연합뉴스

울산 포르쉐 교통사고/사진=연합뉴스

울산에서 포르쉐 차량을 몰던 20대 운전자가 빗길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29일 오전 11시 48분께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웅촌교 인근 도로에서 포르쉐 박스터 차량이 중앙분리대와 옆길에 주차된 차량 등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경찰은 웅촌에서 양산 방면으로 돌리던 포르쉐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갓길 전신주와 차량 2대를 충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