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씨가 마침내 혐의를 인정했다. 그간 박 씨는 투약 사실에 대해 지속적으로 결백하다는 주장을 펴왔다.

2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등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

그는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면서도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440,500 -0.45%)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박 씨는 지난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지난 23일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박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박 씨는 필로폰 투약 혐의를 부인해왔다. 기자회견과 3차례 자진 출석 조사에서도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했다.

특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감정에서 마약 '양성' 결과가 나온 뒤에도 "왜 체내에서 마약이 검출됐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구속된 이후에도 "영문을 모르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