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초석잠 등 3개사 판촉전서 970만달러 수출의향 체결
'박항서 고향' 산청군 농식품, 베트남 수출상담회서 인기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고향인 경남 산청군은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현지에서 진행한 '경남 농식품 수출 판촉전'에서 970만달러(한화 112억6천만원) 규모 수출의향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베트남 호찌민, 동나이성, 하노이 등지에서 잇따라 열렸다.

경남도에서는 12개 기업, 67개 품목이 참가해 베트남 바이어 15개사와 2천20만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또 베트남 15개 현지 바이어사와 2천만달러의 수출의향서를 체결했다.

동의초석잠 등 지역 3개사의 지리산 생수와 음료수, 벌꿀, 홍삼 경옥고환 등 9개 수출 농식품이 현지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고 산청군은 설명했다.

앞서 군은 지난해 12월 8일 베트남 하노이 빈컴로얄시티에서 열린 '산청 우수농산물 베트남 판촉전과 수출상담회'에서 170만달러 규모 수출의향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당시 행사장에는 박항서 감독이 직접 판촉전 참가자들을 격려해 각별한 고향 사랑을 보였다.

박정준 산청부군수는 "농특산물의 베트남 수출은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번 계기로 베트남 수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지역 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