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마약 양성 반응에도 혐의 부인
'마약 투약' 박유천 구속 여부 26일 결정


마약 투약 양성반응이 나온 가운데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 측은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갔는지 확인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검사 결과 박유천의 다리털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박 씨의 변호인인 권창범 변호사는 25일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 씨)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주장했다.

권 변호사는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과수 검사 결과가 알려진 이후 박 씨 측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박 씨는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가 갈리게 된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필로폰이 왜 몸에 있는지 모르겠다는 박 씨의 주장에 "음주운전 걸려도 어떻게 체내에 알콜 들어갔는지 확인하겠네", "나도 밥은 먹지 않았는데 체내에 어떻게 지방이 쌓이는지 확인해 봐야겠다", "마약김밥이라도 먹었냐" 등 조롱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