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마약 의혹 재조사 /사진=연합뉴스

승리 마약 의혹 재조사 /사진=연합뉴스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고, 이들은 대부분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승리의 일본인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 의혹에 연루됐다. 이 중 성매매 여성도 있고,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이들도 포함됐다.

앞서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동업자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근거로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해왔다. 2015년 일본인 투자자를 위한 크리스마스 파티,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 파티 등에서도 성 접대 의혹이 확대된 상황이다.

현재까지 경찰은 팔라완 생일 파티를 기획한 대행업체 관계자 2명 등 12명과 일본인 투자자의 방한과 관련해 27명을 조사했다. 성접대 의혹을 밝히기 위해 승리와 유 전 대표도 각각 4차례 경찰 조사에 출석했다.

경찰은 유 전 대표가 일본인 사업가가 방한했을 때 이들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대금을 알선책의 계좌로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유 전 대표도 성접대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일본인 일행이 서울의 한 호텔에 숙박했을 때 승리가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32,800 -2.81%)의 법인카드로 숙박 비용을 결제한 사실도 알아냈다. 경찰은 승리가 법인카드를 사용한 경위를 조사 중이지만, YG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수사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은 상태다. 승리는 법인카드 사용에 대해 회사로부터 자신이 받을 돈을 사용한 것이라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또 경찰은 2017년 팔라완에서 이뤄진 승리의 생일 파티와 관련해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동원한 40대 여성에게 1500만원이 지급된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여성 측에서는 당시 성관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 돈이 '성매매 대금으로 받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 돈이 성매매의 대가로 지급된 것인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가 '성 접대'를 위해 고용한 여성이 10여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유 전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 사실을 일부 시인했으나, 승리는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상태다. 경찰은 계좌내역, 통화내용 등에 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승리와 유 전 대표의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버닝썬 이문호(29) 대표와 MD 출신 중국인 애나를 26일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