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캐나다 도착 후 심경글 게재
"비공개일 때가 행복했다"
"가족·친구 욕하지 말아 달라"
윤지오 캐나다 도착 /사진=연합뉴스

윤지오 캐나다 도착 /사진=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알려졌던 배우 윤지오가 캐나다 도착 후 심경을 밝혔다.

윤지오는 25일 자신의 SNS에 "무사히 캐나다에 도착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어머니가 유방암 투병 중임을 알리며 "엄마가 오시고 정말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다. 나 하나 못 지키고 있는데 내가 엄마의 보호자 역할을 할 수 있을까"라고 적었다.

이어 윤지오는 "나도 몸이 안 좋아서 2인실에 함께 입원할까 했지만 엄마와 나는 파트가 달라 그것도 안 됐고, 심지어 엄마를 입원시키기엔 내가 너무 걱정됐다"라면서 "또 병원을 혼자 다니다 윤지오 엄마라 소문이 나버리면 엄마까지 위험해질 수 있었다. 그래서 경호원을 엄마에게 배치해드리고 제 경호 인력을 제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엄마가 오신 후 엄마의 카드내역을 봤던 건지 엄마에게도 나에게도 협박 전화가 오고 숙소까지 노출됐다"고 출국 이유를 밝혔다. 이어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서 공항으로 갔고 공항 역시 기자들로 가득했다. 마치 나를 죄인 취급했고, 나는 엄마가 이런 모습을 보시고 마음 아파하실까봐 너무 속상했고 화를 낼 수밖에 없었다"고 출국 당시를 설명했다.

윤지오는 "남들이 누리는 일상을 평범하게 누리는 게 내 소원"이라면서 "가족들과 셀카도 올리고 친구들이랑 자유롭게 지내고 남자친구랑도 편하게 지내도 비공개일 때가 차라리 행복했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공개적으로 나오고 나서 나뿐만 아니라 주변도 돌보고 챙겨야 했다. 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주변 사람들이 많아지니 감당하기가 버겁고 무섭고 미안했다"면서 "제발 나를 욕하시고 질타하시고 미워하시는 것은 상관없지만 엄마나 나 가족, 친구들은 괴롭히지도 협박하지도 욕하지도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해당 글을 게시한 후 윤지오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 증언과 관련해 김수민 작가와 진실 공방을 벌였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가 책 '13번째 증언'을 출판할 당시 인연을 맺었던 인물로 그는 윤지오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는 고 장자연 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며 윤지오의 출국 금지를 주장하기도 했다.

이같은 김수민 작가의 주장을 반박하던 윤지오는 24일 캐나다 토론토로 떠났다.

다음은 윤지오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여러분 저 무사히 캐나다에 도착했어요.

말씀 못 드린 부분이 있어서요.

사실 심리치료사라고 방송에 개미 같은 목소리로 잠시 잠깐 말하고 공룡처럼 코를 골던 분은 제가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엄마에요. 가족 내력이 유방암이 있고, 부쩍 종양이 탁구공만한 게 보여서 엄마는 시민권자로 캐나다 사람이지만, 캐나다의 의료혜택은 전액 무상이에요. 약값은 비싼 편이지만 큰 수술도 무료고요. 이 부분이 장점이자 단점이죠.

대기 인원이 많아 암 같은 경우 1분 1초가 시간 다툼인데 몇 개월 1년 넘게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태반이에요. 그래서 암같이 고통이 동반되는 환자를 위해서 캐나다 정부가 대마초를 합법화시킨 거예요.

엄마가 오시고 정말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어요. 나 하나 못 지키고 있는데 내가 엄마의 보호자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저도 몸이 안 좋아서 2인실에 함께 입원할까 했지만 엄마와 저는 파트가 달라 그것도 안 되었고 심지어 엄마를 입원시키기엔 제가 너무 걱정되고 또 병원을 왔다 갔다 하면 엄마 혼자 다니시면 윤지오 엄마인지 모르지만. 그냥 병원에서 소문만 나버리면 엄마까지 위험해질 수 있었어요. 그래서 경호원을 엄마에게 배치해드리고 제 경호 인력을 제외했어요.

저는 카드를 안 쓰고 경호업체 대표님이 지불하시고 대표님 계좌로 입금해서 한동안 문제가 안 되었는데 엄마가 오신 후 엄마의 카드내역을 봤던 건지 엄마에게도 저에게도 협박 전화가 오고 숙소까지 노출되고 몰래 옮긴 날 밖을 나가니 MBN 기자분이 계셨어요.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서 공항으로 갔고 공항 역시 기자들로 가득했어요. 마치 저를 죄인 취급했고 저는 엄마가 이런 모습을 보시고 마음 아파하실까봐 너무 속상했고 화를 낼 수밖에 없었어요. 남들이 누리는 일상을 평범하게 누리는 게 제 소원이에요.

가족들과 셀카도 올리고 친구들이랑 자유롭게 지내고 남자친구랑도 편하게 지내도 비공개일 때가 차라리 행복했더라고요.

공개적으로 나오고 나선 저뿐만 아니라 주변도 돌보고 챙겨야 하고 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주변 사람들이 많아지니 감당하기가 버겁고 무섭고 미안했어요. 제발 저를 욕하시고 질타하시고 미워하시는 것은 상관없지만 엄마나 제 가족 친구들은 괴롭히지도 협박하지도 욕하지도 말아주세요.

제발 부탁드릴게요.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