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올해 미래 글로벌 시장을 누빌 중소기업 40개사를 선정해 강소기업으로 키우는 '스타기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기술력이 뛰어나고, 성장의지와 잠재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발굴.집중 지원해 경기도형 대표 강소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도와 진흥원은 앞서 225일부터 공고를 진행해 도내 131개사로부터 신청을 받아 평가를 거쳐 일반 기계 및 장비수리업체인 수원의 (주)씨엔에이치시스템, 전자상거래 소매 중개업체인 성남의 (주)고그린라이프 등 40개 업체를 스타기업으로 선정했다. 경쟁률 3.275 1이었다.

도는 스타기업에 선정된 업체에 제품혁신분야(시제품개발, 디자인개발, 지식재산권 및 제품규격인증 취득 등) 및 시장개척분야(국내외 전시회 참가, 홍보판로 개척) 기업이 원하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

올해 도비 매칭 투자를 통해 참여하는 성남, 화성, 용인, 시흥, 평택시 소재기업은 1년간 7000만원, 그 외 시·군 소재기업은 1년간 3500만원까지 지원한다.

도와 진흥원은 지난 22일 수원 광교의 경기바이오센터에서 40개 선정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도 경기도 스타기업 육성사업 선정기업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제품혁신(시제품개발, 디자인개발 지원 등) 및 시장개척(홍보판로개척, 전시회 지원 등)에 대한 세부 운영기준을 설명했다.

설명회에서는 이와 함께 세부 지원내용 뿐만 아니라 연계 사업 안내와 기업별 Q&A, 11 개별상담을 실시해 기업인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설명회에 참석한 스타기업 관계자는 경기도의 스타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월드클래스로 성장할 수 있다는 자심감이 생겼다"며 "지원사업 뿐만 아니라 관련 지원사업도 종합적으로 한 번에 들을 수 있어 유익했다고 말했다.

이소춘 도 기업지원과장은 경기도 대표 강소기업인 스타기업은 도내 경제성장의 근간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할 기업이 될 것이라며 이들 기업이 세계적 수준의 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스타기업 육성사업 선정기업은 오는
11월까지 지원 신청한 과제를 완료한 후, 12월 중 성과보고회를 통해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의정부=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