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곧 드러난 거짓말 왜 했는지 분석 쏟아져
박유천, 다리털에서 필로폰 양성반응
황하나 "올해 초 함께 마약" 진술 사실로
제모했지만 다리털서 필로폰 검출
씨제스 "박유천, 연예계 은퇴하고 계약해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박유천 씨에 대한 정밀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연예계 퇴출이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다.

눈물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전 연인 황하나의 물귀신 작전이 아닐까'라며 박유천에게 일말의 신뢰를 보냈던 팬들도 충격이 휩싸였다.

박 씨는 황 씨 구속 직후인 지난 10일 자청해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약 혐의를 극구 부인했다.

황씨가 마약 공범으로 연예인을 지목했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자신에게 수사망이 좁혀오는 걸 의식한 긴급 기자회견이었다.
박유천 마약 양성반응 /사진=한경DB

박유천 마약 양성반응 /사진=한경DB

당시 박 씨는 "수치심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자숙하고 반성하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가도 그냥 죽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에 사로잡히기도 했다"면서 "저 자신이 용서되지 않는 순간이 찾아오면 잠을 잘 수도 없고 술을 찾기도 했다. 정신과 우울증 약을 처방받아 수면제로 겨우 잠드는 날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면서 "보도를 통해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그게 저라고 오해받을까봐 너무 무서웠다.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건가 두려움에 휩싸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유천 기자회견/사진=한경DB

박유천 기자회견/사진=한경DB

간이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온 데 이어 국과수 정밀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자 국민들은 그야말로 멘붕에 빠졌다.

박유천은 곧 드러날 거짓말을 그것도 대국민 기자회견까지 열면서 왜 한 것일까.

승재현 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박유천 심리에 대해 "전형적인 마약사범의 치킨게임"이라고 규정했다.

승재현 연구위원은 "혐의를 부인하고 염색하고 제모를 통해 마약이 음성으로 나올때 얻는 이익은 혐의 없음이라는 최대의 이익인 반면 이를 통해 받는 불이익은 전혀 없다"면서 "즉 이익은 최대이나 불이익은 제로라는 점에서 혐의 부인, 탈색, 제모의 3종 세트를 구사했는데 이는 마약투약자들의 기본 패턴으로 고착화 돼 있다"고 설명했다.

밑져야 본전이라는 심리에서 승부수를 띄운 것이라는 것이다.

이어 "기존의 학습효과도 작용했고 제모를 한 경우 음성반응이 나온 적도 있다보니 이를 해볼만한 경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유천, 황하나 지목 연예인 A씨 의혹에 기자회견 개최 /사진=최혁 기자

박유천, 황하나 지목 연예인 A씨 의혹에 기자회견 개최 /사진=최혁 기자

황씨의 경우에도 긴급 체포될 당시 분당서울대병원 폐쇄병동에서 링거를 맞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마약 투약자들 사이에서는 링거를 주기적으로 맞을 경우 혈액이 희석되면서 마약 성분 또한 옅어진다고 믿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승재현 연구위원은 "투약된 마약이 효과가 나타난 경우 몸 안에서 이미 신진대사가 진행돼 마약 흔적은 모근에 남는다"면서 "링거를 통해 혈액순환을 촉진시키고 노페물 배출을 원활하게한다 해도 이미 모근에 있는 마약성분을 희석시키거나 없앨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박유천의 기자회견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보도자료는 내고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황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음은 '지금은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난' 박유천의 당시 기자회견 발언.

저는 사회적인 질타와 도덕적인 죄책감 그리고 수치심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자숙하고 반성하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가도 그냥 죽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에 사로잡히기도 하고, 저 자신이 용서가 되지 않는 순간이 찾아올 때면 잠을 잘 수도 없고 술을 찾기도 했습니다.

정신과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게 되었고 처방된 수면제로 겨우 잠들고 그렇게 하는 날들이 많았습니다.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습니다.

보도를 통해서 황하나가 마약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고 하는 내용을 보면서 그게 저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서웠습니다.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나는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건가 하는 두려움에 휩싸였습니다.

아니라고 발버둥쳐도 분명히 나는 그렇게 되어버릴 수밖에 없을 거다라는 공포가 찾아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결단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제가 직접 말씀을 드려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우선 저는 황하나와 작년 초 헤어질 결심을 했고 결별했습니다.

결별 후에 저는 황하나에게 협박에 시달렸지만 그래도 그 사람은 제가 정말 힘들었던 2017년 그 시기에 세상이 모두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제 곁에서 저를 좋아해 준 사람이기 때문에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이 컸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헤어진 이후에 불쑥 연락을 하거나 집으로 찾아와서 하소연을 하면 들어주려 하고 매번 사과를 하고 마음을 달래주려고 했습니다.

그럴 때면 너무 고통스러웠고 저는 처방받은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든 적이 많았습니다.

황하나 또한 우울증으로 수면제를 복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저는 그 약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제 앞에서 마약의 전과가 있다거나 불법적인 약을 복용 중이라는 얘기를 한 적 없습니다.

그저 헤어진 후에 우울증세가 심해졌다고, 심각해졌다고 했고 저를 원망하는 말들을 계속해 왔을 뿐입니다.

저도 기사로 접하고 많이 놀랐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습니다.

저는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런 제가 그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복용했다는 것은 정말 상상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저는 경찰서에 가서 성실히 조사를 받겠습니다.

제가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이 건에서 제가 혐의가 인정된다면 이것은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문제를 넘어서 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자리에 와주셔서 그리고 제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도움말: 승재현 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