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마약 양성 반응’ 박유천 연예계 은퇴 수순
"믿었지만…신뢰 회복 불가"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이 박유천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며 계약 해지 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됐다"면서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같은 결과를 접해 참담한 심경"이라고 토로했다.

씨제스 측은 "박유천은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인물검색에서 박유천의 소속사 항목은 이미 비어있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사진=연합뉴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사진=연합뉴스

박유천은 동방신기로 활동하던 2009년 7월 전속계약이 지나치게 불공정하다며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댔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동방신기에서 탈퇴한 JYJ 박유천, 김재중, 김준수를 안고 SM과의 법적공방을 수차례 겪어낸 바 있다.

박유천을 안은 씨제스는 바람 잘 날이 없었다. JYJ와 배우로 활동하던 그는 2012년 각종 사건사고에 연루되며 공든 탑을 무너뜨렸다.

소속사 측도 매번 박유천 관련 공식입장을 내느라 식은 땀을 빼야 했다.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 '보고싶다', 영화 '해무'를 통해 연기 활동을 펼쳤던 박유천은 2017년 강남의 한 유흥주점 화장실에서 20대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피소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후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연예인으로서 이미지 훼손은 피할 수 없었다.

이와중에 박유천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를 만났고, 결혼을 전제로 연애 중임을 밝히다 결별했다.

황하나와 결별후 재기의 날개를 펴려던 박유천은 전 피앙세와의 마약 혐의에 엮여 기자회견을 열고 "결단코 마약은 하지 않았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동안 세 차례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마약 혐의에 대해 부인했지만 국과수 검사 결과 박유천에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되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원조 한류 아이돌 중 하나였던 박유천은 각종 사건사고에 이어 마약, 거짓말까지 드러나 괘씸죄까지 추가하게 됐다.

한편 배우로 활동 중인 박유천의 동생 박유환도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늘 밤은 방송을 안 하게 됐다. 죄송하다. 가족과 함께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치티비(TV)에서 BJ 빢유환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형 박유천의 영향으로 휴방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사진=연합뉴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사진=연합뉴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입니다.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였습니다.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입니다.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