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화면

SBS 화면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대화방 멤버들이 단체 성폭행 피해자를 조롱한 내용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대구 사인회 하루 전날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 씨의 진술이 공개됐다.

A 씨는 단체 대화방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고 난 후 최종훈에게 메시지를 보내 "혹시 내 몰카를 찍었느냐"고 물었다. 이에 최종훈은 "네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았다. 나중에 밥이나 먹자"고 답했다.

하지만 사실은 달랐다.

실제 대화방에서 정준영과 다른 멤버들은 A 씨의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공유했다. "어제 어땠어?" "개웃겼어" 등 조롱이 이어졌고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를 모욕해 분노를 자아냈다.

대화방 멤버들이 피해 여성의 영상과 사진을 공유하고 이를 조롱까지 한 것으로 확인되자 A 씨는 "그냥 물건 가지도 놀듯이 아무런 기억도 안 나는 상태의 저를"이라며 "수치스럽고 다 처벌 받았으면 한다"고 엄벌을 요청하는 심정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