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작가, 23일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 제출
"당당하게 조사 받으라" 출국금지 요청까지
윤지오 "내가 범죄자냐" 반박
윤지오vs김수민 작가 진실공방 가열 /사진=연합뉴스

윤지오vs김수민 작가 진실공방 가열 /사진=연합뉴스

故(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알려진 윤지오 씨와 김수민 작가의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오후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광화문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 증언을 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책 '13번째 증언'을 출판하며 인연을 맺었던 김수민 작가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매체 인터뷰를 하는 윤지오의 모습에 이의를 제기한 것. 김 작가는 "그동안 이야기했던 내용들과 전혀 다른 내용을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히며 "윤지오는 고 장자연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지오는 조모씨 성추행 건 이외에 본 것이 없다. 그럼에도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후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지오가 봤다는 장자연 리스트는 김수민의 폭로로, 수사과정에서 수사 서류를 본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고 장자연씨는 결코 목록을 작성한 적이 없다. 그럼에도 윤지오는 김수민의 폭로를 조작이라고 하고, 김수민에 대해 극단적인 비난을 서슴치 않고 있다"고 덧붙이며 당당한 조사를 받을 것을 요구했다.

이후 박 변호사는 같은날 SNS를 통해 "윤지오에 대한 출국 금지를 요청한다"면서 "그렇게 떳떳하면 당당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가 출국하게 되면 장기간 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고 출국 금지 요청 사유를 밝혔다.

이에 윤지오는 즉각 반박에 나섰다. 그는 SNS에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내가 범죄자냐. 출국금지? 기가 찬다"면서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요? 증인으로 상 받은 건 보도도 제대로 안 하시면서 저를 모함하는 기사만 쏟아낸다"고 적었다.

이어 윤지오는 "엄마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며 "내가 어디에 있든 중요한 것은 안전이고 지금 대한민국 안전이 보장돼 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내가 죽어야 속이 편하신가 보다.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 거다. 스피커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