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사진=연합뉴스

윤지오 /사진=연합뉴스

고 장자연씨가 성 접대 강요 피해를 폭로했다는 일명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씨가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윤지오씨의 책 '13번째 증언'의 출판을 도운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씨를 상대로 23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씨는 조모씨 성추행 건 이외에 본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박훈 변호사는 "그렇게 (윤지오씨가) 떳떳하면 당당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가 출국하게 되면 장기간 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며 윤지오 씨에 대해 출국 금지를 요구했다.

이러한 논란들에 대해 윤지오씨는 SNS에 자신의 입장을 일부 밝혔다. 윤지오씨는 "카톡을 공개하려거든 편집되고 거짓사실 유포하는 악의적인 기사를 쏟아내시는 게 아니다"며 "크로스체크 해서 제 카톡 보도해주셔야하지 않나요. 이제 믿고 거르게 되는 기회를 주신 미디어와 기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또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금지? 기가차네요"라며 "언제는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요? 증인으로 상 받은 것도 보도도 제대로 안 하시며 저를 모함하는 기사를 쏟으내시고. 엄마의 건강이 최우선입니다. 제가 어디에 있던 중요한 것은 안전이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안전이 보장돼보이시나요?"라고 물었다.

또 "제가 죽어야 속이 편하신가봅니다"라며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겁니다. 스피커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으로 보여지군요"라고 언급했다.

윤지오씨는 "이제야 더 명확하고 확실해져서 또한 감사드려요. 때가 왔구나. 두려워하는구나"라며 "한 나라의 대통령도 모함하며 언론조작하더니 제가 그렇게 대단한 인물은 아니지만 이제 무섭고 두렵긴 하신가 봅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