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다리털에서 필로폰 양성반응
황하나 "올해 초 함께 마약" 진술 사실로
제모했지만 다리털서 필로폰 검출
경찰 "증거인멸 우려 있어"
朴, 기자회견 주장과 다른 결과
경찰 수사 탄력 전망


"제가 모든 것을 솔직히 말씀드리는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발버둥쳐도 나는 마약을 한 게 될까봐
공포가 찾아왔습니다.

나는 결단코...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저는 고통을 견디며 다시 연기할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했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모든 것이 희대의 사기극으로 밝혀졌다.

눈물까지 내비치며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던 박유천의 마약 검사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

마약을 생각조차 해본 일이 없다는 박유천의 새빨간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23일 검찰 등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9일 국과수로부터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양성반응'으로 나왔다는 통보를 받았다.

소변 등 간이검사에서 '음성반응'이 나왔던 것과는 상반된 결과다.
박유천/사진=한경DB

박유천/사진=한경DB

마약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오자 "마약은 상상도 할 수 없다"던 그의 대국민 기자회견 모습이 재조명 되고 있다.

브라운관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연기자 출신답게 명연기를 펼치는 모습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박 씨로부터 체모를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고 일주일만에 최종 결과가 나왔다.

경찰이 이날 오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것도 이같은 조사결과에 기반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필로폰 맞고 약 정신으로 기자회견 한건가". "기자회견 생각할수록 웃음 나온다", "가수인줄 알았는데 명배우였구나.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감이다", "바보도 아니고 양성반응 나올 줄 모르고 기자회견 자청한 건가", "기자회견 보고 잠시 짠하게 느껴졌던 내게 실망이다", "이제 연예계에서는 영원히 아웃!"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