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에이미 녹취록 공개

휘성 에이미 녹취록 공개

에이미로부터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 의혹이 제기된 가수 휘성이 통화 녹취록을 공개해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녹취록 공개 후 여론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며 갑론을박 하고 있다.

지난 20일 휘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이미는 언론 매체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사실관계 확인 없이 성급한 내용으로 사과문을 만들어져 논란이 될 것을 염려해 SNS 허위 게시물만을 내려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에이미와 합의 하에 녹음본 공개를 진행하게 됐다. 공개를 결심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 에이미 역시 피해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 없다"고 밝혔다.

휘성은 에이미와 지난 17일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에이미에 대한 성폭행 모의를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골자다.

휘성은 "내가 진짜 형에게 '에이미 입막음 해 달라고 조폭 동원해 사주한 적 있냐?'며 '처벌받고 편해지고 싶다'고 (물어봤다). (형은) 결코 그런 일 없고 자기가 법정까지 나설 수 있다고 했다. 나 녹취 받았어"라고 말했다. 이에 에이미는 한숨만 내쉬었다.

휘성은 "나 어떻게 해야되니? 나 이제 어떻게 살아야해? 왜 그런거야?"라고 토로했고 에이미는 "오늘 네 얘기 다 들으니 내가 쓰레기 같이 느껴져"라고 미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휘성 에이미 녹취록 공개

휘성 에이미 녹취록 공개

휘성은 "난 지금 수많은 사람들에게 이렇게 이미 돼버렸다. 네가 잘못했다고 해도 아무도 안 믿는다. 오늘 콘서트도 취소됐고 모든 계약들이 다 무너지게 됐다. 난 이제 무슨일 하고 살아야 하나. 노래라도 할 수 있겠나"라고 호소했다.

에이미는 "내가 그거 다시 돌려 놓겠다. 내가 잘못했다고, 나 용서해줘"라면서 "나는 네가 대단해 보였고 솔직히 자격지심 같은 것도 있었다"라고 사죄했다.

에이미는 이후 인스타그램에 폭로성 글을 모두 지우고 "살 빼고 돌아가자"는 글만 남겨뒀다. 어떤 언론 매체를 통해 휘성에 대한 의혹을 정정하지도, 사과하지도 않았다.

휘성은 에이미와의 통화, 녹취록 공개로 '성폭행 모의'에 대한 대중의 오해를 풀었다. 녹취록이 공개되자 돌아선 팬들과 여론은 그의 결백을 믿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성폭행 모의에 대한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볼 수 있지만 프로포폴 의혹은 어떻게 할 거냐", "대본 쓰고 읽은 것 아니냐", "에이미는 너무 말도 없고, 말하는 게 너무 연기톤이더라", "에이미와 휘성 간에 딜 한 것 아니냐", "갑작스럽게 무마된 느낌이 들어 더욱 의심스럽다", "녹취가 휘성의 결백을 밝혔다고 볼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또 다른 네티즌들은 "댓글 봐라. 사실을 말해도 안 믿을거라던 휘성의 말이 딱 맞다", "합의 하에 녹취를 하겠다고 말하고 이야기를 시작한 것이기 때문에 어색할 수 있다", "얼마나 억울했으면 저렇게 울까"라며 휘성을 두둔했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 측은 프로포폴 의혹에 대해서도 6년 전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무혐의'를 받았다며 재차 강조했다.

이번 논란은 에이미가 남성 연예인 A와 함께 프로포폴,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했고 이 남성이 투약 사실을 숨기기 위해 지인과 에이미를 성폭행 하고 불법 영상을 촬영하자고 모의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연예인 A는 평소 에이미의 소울메이트로 지목됐던 휘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휘성은 이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밝혔으나 콘서트 일정까지 취소되는 곤혹을 치러야 했다.

한편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그의 체류를 허가했으나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출국됐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와글와글]에서 다룹니다.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