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른 50대 이상 이용자가 콘텐츠 소비뿐 아니라 직접 생산에 나설 수 있도록 서울시와 LG유플러스가 지원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LG유플러스와 함께 전국 50세 이상(1969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을 대상으로 유튜버 양성 프로그램 ‘50+유튜버스쿨’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발표했다.

‘50+포털’에서 신청서를 받아 다음달 19일까지 이메일로 보내거나 수기로 작성해 50+유튜버스쿨 운영사무국으로 보내면 된다. 서류심사와 면접으로 10개 팀을 선발한다. 오는 6월부터 8월까지 촬영, 편집, 자막, 채널 운영, 인기 유튜버 사례 연구 등을 교육한다. 교육비는 무료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