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과실이 맞지만 오토바이가 넘어질 상황까지는 아닌거 같은데


좁은 골목길에서 맞은편 차량들에게 길을 비켜주기 위해 후진하는 검은색 차량. 잠시 우측으로 방향을 틀어 멈춰 서더니 이내 다시 후진을 시도한다. 검은색 차량 바로 뒤에 멈춰서 있던 오토바이는 비상 깜빡이도 켜지 않은 채 후진하는 차량을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충돌한다. 가벼운 충돌 사고 후 오토바이는 쓰러지고 운전자 또한 넘어지고 만다.

해당 사건의 검은색 차량 차주가 자신의 아내라고 밝힌 A 씨는 자동차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당시 사고 기록을 담은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며 사고 과실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오토바이 또한 의심쩍은 부분이 많다고 이야기했다.

A 씨는 “해당 충돌 사고는 전적으로 아내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당시 충돌 후 오토바이 운전자가 넘어지면서 다리를 다쳤다며 병원에 가야 한다고 이야기했고 현재 보험 처리 중인 상태다. 혹시나 해서 당시 주변에 있던 차주 분들에게 블랙박스 영상을 부탁해 확인을 해봤더니 접촉 사고 후 넘어지는 타이밍도 이상했고, 넘어지면서 다리를 다쳤다는 부분 역시 제대로 확인할 수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사고는 아내의 잘못이 맞지만 이런 경우에도 대인 접수를 해주는 게 맞을지 궁금하다”라며 사고 후 보험처리로 인해 복잡한 심정을 전했다.

해당 사고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타이어가 차 밑으로 딸려 들어갔다가 나중에 빠지면서 넘어진 것 아닌가", “보험 사기 같다", “보험 사기로 볼 수 없는 것 같다. 오토바이 특성상 후진 대응이 어렵다”, “1차 접촉은 차량 과실이 100%이지만 오토바이가 넘어지는 건 고의가 의심스럽다”, “보험 사기로 신고해도 적용 안될 것 같다. 후진할 때 후방 확인을 안한 차량 잘못이다” 등의 다양한 조언을 전했다.

※[아차車] [블랙 드라이버] 코너는 블랙박스에 찍힌 다양한 운전자 또는 보행자들의 행태를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피해를 입었거나 고발하고픈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뉴스로 다루겠습니다.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아차車 | 후진 차량 잘못은 맞는데 넘어진 시점이…'수상한 오토바이'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