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진실 공방’ 박유천·황하나
이번주 경찰 대질조사 받는다
박유천, 마약구매 후 황하나와 오피스텔로
경찰 CCTV 영상확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와 박 씨의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결혼을 약속했던 사이에서 대질조사 상대방으로 마주한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번 주 안으로 박 씨와 황 씨를 불러 결백하다는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황 씨 중 어느 쪽의 말이 진실일지 가려낸다는 계획이다.

대질 조사는 지난 17∼18일 이틀에 걸쳐 이뤄진 박 씨에 대한 조사에서 박 씨가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황 씨를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마약 공범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황하나 박유천 (사진 연합뉴스)

마약 공범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황하나 박유천 (사진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지난 4일 황 씨를 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씨로부터 "박 씨와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후 수사에 나선 경찰은 박 씨가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입금하고 20∼30분 뒤 인근 특정 장소에 황 씨와 함께 나타나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아 황 씨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오피스텔로 들어가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물건을 확보한 박 씨와 황 씨는 함께 황 씨의 오피스텔로 들어갔다.

경찰은 황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마약 판매상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발견했다.

황 씨는 이것이 옛 남자친구 박 씨가 마약 판매상과 주고받은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마약 투약혐의를 뒷받침할 결정적 증거라는 황 씨 주장에도 박 씨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박 씨는 그러나 "황 씨 부탁에 누군가의 계좌에 돈을 입금했고 뭔지 모를 물건을 찾아 황 씨 집으로 갔다"며 마약 구매 나아가 마약 투약과 자신은 무관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박 씨와 황 씨는 지난 2017년 9월 결혼설이 보도됐지만 두차례 연기되더니 끝내 이듬해 결별을 알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