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이후 첫 해외출장
유럽 해운업체 CEO들 만나
해운동맹 계약 등 논의할 듯
배재훈, 글로벌 현장경영 '시동'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첫 해외 출장으로 유럽을 선택했다. 유럽 해운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내년 3월 끝나는 글로벌 해운동맹(얼라이언스) 계약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배 사장은 산업은행이 현대상선의 최대주주에 오르면서 지난달 이 회사 CEO로 취임했다.

현대상선은 배 사장이 유럽 지역 주요 화주 및 글로벌 선사들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22일 영국 런던으로 출발해 26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배 사장은 취임 후 한 달 동안 울산과 경남 마산 등 국내 1인 주재 사무소까지 모두 방문하며 소통 강화를 통해 내부 결속을 다졌다. 국내 일정을 마무리하고 이번에 해외 출장에 나서는 것이다.

첫 번째 해외 출장 일정은 런던에 있는 국제해사기구(IMO)를 방문해 임기택 사무총장을 면담하는 것이다. 내년부터 시작되는 황산화물 규제를 비롯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규제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현대상선 런던 직원들과 간담회를 연다. 국내 직원들과의 면담을 해외에서도 이어가겠다는 생각이다.

배 사장은 이후 스위스 제네바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각각 디에고 아폰테 MSC CEO, 소렌 스코 머스크라인 CEO 등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논의한다. 머스크라인과 MSC는 세계 1·2위 선사로, 현대상선은 이들 회사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계약은 내년 3월까지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우리와 머스크라인, MSC 등은 배의 크기가 맞지 않아 얼라이언스보다 한 단계 낮은 ‘전략적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들 회사와 얼라이언스를 맺는 것을 포함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