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희생자 1명 슬픔 속 첫 발인

지난 17일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 5명 중 1명의 발인이 21일 진행됐다.

사고 발생 5일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 진주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희생자 황모(74) 씨 장례 절차가 시작됐다.

발인은 유가족과 지인 등이 참석해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엄수됐다.

불교식 발인제가 진행되는 동안 일부 유가족은 눈물을 흘리며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조규일 진주시장도 발인제에 들러 고인에게 인사하며 유족을 위로했다.

이날 엄수된 황씨 발인과는 별개로 희생자 5명의 유가족은 입원 환자 완치 시까지 치료비 전액 지원을 요구하며 진주시 등과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7명 중에는 희생자 5명의 가족이 모두 포함돼 있다.

유가족 측은 특히 흉기에 찔려 입원해 있는 4명 가운데 일부가 후유장해를 입을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7일 사건이 일어나기 전 여러 차례 경찰 등에 방화·살인 피의자 안인득(42)의 난동 등을 신고했지만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참사로 이어졌다며 국가기관의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유가족 측은 이날 오후께부터 다시 관계기관과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안인득(42)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이웃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