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최종훈 언론보도 무마 의혹 '사실무근' 결론
'정준영 단톡방' 집단 성폭행 정황 드러나
경찰, 사진·음성 파일 확보해 사실관계 확인 중
최종훈 /사진=한경DB

최종훈 /사진=한경DB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언론 보도 무마 의혹에 대해 경찰이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린 가운데 이번에는 집단 성폭행 의혹이 불거져 파장이 일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8일 "관계자들의 휴대전화 등을 분석한 결과, 보도 무마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돈을 줄 테니 봐달라'며 뇌물공여 의사표시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최종훈은 '정준영 단톡방'에서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로이킴, 에디킴과 함께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정준영 /사진=한경DB

정준영 /사진=한경DB

그 가운데 이번에는 최종훈, 가수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집단 성폭행 관련 대화가 이뤄진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18일 한 매체는 여성 A씨가 정준영, 최종훈 등에게 성폭행을 당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의 음성파일과 사진 등이 해당 카카오톡 대화방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정준영, 최종훈 등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톡 대화방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의혹에 대해 사진, 음성파일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