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가수 구하라(28)를 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28)씨가 상해, 협박 혐의를 부인했다. 재물 손괴 혐의만을 인정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에 대한 첫 번째 공판 기일이 진행됐다.

최종범씨 변호인은 재물손괴를 한 점은 인정하고 반성하지만 양형을 참작할 만한 경위를 살펴봐 달라고 말했다.

성관계 동영상은 피해자 의사에 반해 촬영한 것이 아니며 사진 또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또 동영상을 이유로 소속사 대표가 무릎을 꿇게 하도록 구씨에게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 측은 구씨와 구씨의 동거인, 소속사 대표 등을 증인으로 신청해 다음 기일에 신문할 예정이다.
구하라

구하라

최종범씨는 지난해 9월 구하라와 다투는 과정에서 팔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히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해 8월 구하라 몰래 등과 다리 부분을 촬영하고, 소속사 대표가 자신 앞에서 무릎을 꿇게 만들라고 구씨에게 강요한 혐의도 있다.

최씨는 구씨와 다툰 뒤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고 예고한 다음, 언론사인 디스패치에 연락했으나 실제 영상 등을 전송하지는 않았다.

구하라에게는 과거 함께 찍은 사적인 영상을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상을 본 구하라는 엘리베이터에서 최씨 앞에 무릎을 꿇고 빌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