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국민운동본부,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취소 기자회견
시민단체 "녹지병원 공공병원 전환·원희룡 지사 퇴진" 촉구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된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설허가가 취소되면서 시민단체가 공공병원 전환과 원희룡 제주지사의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18일 청와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취소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범국민운동본부는 "애초 영리병원 허가 자체가 무리수였다"며 "원 지사는 제주도민들의 압도적 반대 여론과 공론조사의 허가 반대 결정 권고에도 영리병원 허가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개설허가 취소를 통해 개설허가 자체가 잘못된 결정이었음을 스스로 시인한 것"이라며 "원 지사는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 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도민은 이미 지난 공론화 조사를 통해 공공병원 전환을 지지하는 의견을 민주적으로 성숙하게 표명해 왔다"며 "당장 녹지국제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