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국회에서 '노동법 개악' 논의하면 즉각 총파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4월 임시국회에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를 포함한 '노동법 개악'에 나설 경우 이를 저지하기 위해 즉각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18일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4∼5월 투쟁 계획을 논의했다며 "(4월 임시국회에서) 정부와 국회가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의 노동법 개악 요구를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등 공식 입법 논의에 올릴 경우 즉각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4일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를 위한 '4월 총파업'을 벌이기로 결의한 바 있다.

민주노총은 "(오늘 중앙집행위원회에서는) 4월 임시국회에 대응해 조합원 대중이 참여하는 총파업 총력 투쟁으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 개악을 막고 노조파괴법 입법 시도를 무력화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 개최일에 노동법 개악 저지와 노동 기본권 쟁취를 내걸고 파업 전개와 더불어 지역별 결의대회를 개최한다"며 "수도권(조직)은 국회 앞으로 집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다음 달 1일 노동절에는 국내 노동관계법 개정에 앞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부터 비준하라는 이른바 '선(先) 비준'을 위한 '100만 노동자 투쟁'을 선포하고 7월 총파업 결의를 다지는 등 투쟁 강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앞서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운수노조, 민주일반연맹, 서비스연맹, 여성연맹 등 비정규직 약 20만명을 포함하는 가맹 조직이 정부에 정규직 전환 공약 이행을 요구하며 오는 7월 공동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