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혁신도시 내 한국도로공사가 수영장을 신설해 지역 주민에게 개방한다. 한국가스공사 등 혁신도시로 이전한 다른 공공기관들도 지역 상생 발전 사업 추진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김천혁신도시에 있는 도로공사가 새로 만든 수영장을 다음달부터 주민들에게 개방한다고 17일 발표했다. 도로공사는 기존 탁구장 시설에 10억원을 투자해 성인풀(25m) 6레인, 유아풀 1레인 규모의 수영장을 새로 만들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기능 점검 및 시운전 등 최종 테스트 중”이라며 “5월부터 지역 주민에게 개방한다”고 말했다.

대구혁신도시 내 가스공사는 대구교육청과 연계해 오는 6~9월 관내 초등학교에 에어돔을 설치한다. 학생 수영 안전프로그램 사업도 추진하는 등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2017년 11월 울산혁신도시 내 한국석유공사가 문을 연 실내수영장은 연간 22만 명의 시민이 이용하고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