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청 서류를 위조해 70억원을 가로챈 개인 간(P2P) 연계 대부업체 관계자들이 구속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허위 펀딩 상품과 사모펀드 투자 명목으로 투자금을 가로챈 P2P 연계 대부업체 후담클라우드 대표 서모씨(41) 등 2명을 구속하고 임원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5월부터 8월까지 투자자들에게 “스마트폰 도소매업체에 사업자금을 대출해주고 두 달 뒤 원금에 18% 이자를 붙여 돌려주겠다”고 속여 321명에게 70억원가량을 편취한 혐의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