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원 인스타그램에 승리 생일파티 접대 루머 해명
"전 여자친구가 초대 받아, 항공권 직접 결제"
"리조트 성의 부담스러워 거절하다 따라가게 된 것"
오재원 승리 생일파티 관련 루머 일축

오재원 승리 생일파티 관련 루머 일축

야구선수 오재원(두산베어스)이 승리 팔라완 호화 생일파티 접대 관련설에 대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오재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공권 예약 화면을 캡쳐한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재조정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사랑하는 동료,팀,가족을 위해 매일을 노력중이다. 그 분 들에게 더이상 해가 끼치지 않게 바로 잡고 가야할것은 바로 잡아야할거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오재원 인스타그램

오재원 인스타그램

오재원은 "위 사진은 제가 항공권 티켓을 끊은 영수증이다. 두 장 다 제가 계산을 했고 왼쪽의 여자분은 제 전 여자친구의 영수증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식 초대는 그 분(여자친구)이 받은 거였고 전 리조트 제공이라는 성의가 너무 부담스러워 한사코 거절을 하다 따라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는데 그런 접대를 받을 수 있을까? 제 사생활을, 또 지난 얘기들을 이런식으로 해야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 싫다. 그래도 또 전 동료들 가족들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다. 그러나 앞으로 더 이상의 왜곡들 참거나 방관하지 않을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오재원 팬들은 "사생활까지 밝히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 "우리 캡 아닐 줄 알았다", "믿고 있었다", "얼마나 야구를 좋아했는지 안다. 빨리 돌아와 달라"는 응원의 글을 보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항공권은 결제했지만, 리조트 숙박비는?", "자비로 가고 말고가 중요한 게 아니다. 버닝썬 이문호와 연관성이 있었다는 것이 문제", "떳떳하다면 제대로 해명을 하라", "자비로 갔다고 해서 모든 의심이 없어지는 것 아니다", "전 여자친구는 뭐 하는 사람이기에..."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오재원 /사진=연합뉴스

오재원 /사진=연합뉴스

앞서 승리는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의 리조트를 통으로 빌려 럭셔리한 생일파티를 열었다. 이 '시크릿 파티'에는 각국 VIP로 불리며 초대된 100여 명과 유흥업소 종업원 여성들이 참석했다.

이후 '야구선수 오씨'가 포함된 승리 생일파티 참석자 리스트가 보도되면서 오재원이 참석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오재원은 '버닝썬 사태' 중심에 있는 이문호 대표와 서울 압구정의 한 카페를 동업해 운영했던 터라 해당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는지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