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층 벨 누르는 진주아파트 방화범 >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에 방화·살해한 안모(42)씨가 과거에도 위층을 찾아가 문을 열려고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기록됐다. 독자 김동민 씨 제공

< 위층 벨 누르는 진주아파트 방화범 >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에 방화·살해한 안모(42)씨가 과거에도 위층을 찾아가 문을 열려고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기록됐다. 독자 김동민 씨 제공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난동 사건으로 묻지마식 살인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이날 진주에서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바깥으로 뛰쳐나오던 주민들에게 흉기를 마구 휘둘러 결국 5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했다.

최근 한 달 사이 이런 묻지마식 범죄가 진주·대구·부산 등지에서 잇따라 발생하는 등 범죄의 심각성이 날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불과 보름 전인 이달 9일에는 대구 달서구 거리에서 묻지 마 흉기 범행이 있었다. 23세 남성이 평소 일면식도 없는 17살 학생의 뒷머리 부분을 흉기로 찌르고 달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지난달 25일 밤 부산의 한 대학교 앞 커피숍도 충격에 휩싸였다. 21살 남성이 오후 9시께 커피숍 2층에서 갑자기 흉기를 꺼내 책을 보던 20세 여성의 왼쪽 옆구리를 흉기로 찔렀다. 이 남성은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사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고 일대를 돌아다니다가 범행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2일에는 경남 진주에서 53세 남성이 폐지를 줍던 73세 할머니에게 욕설하며 시비를 걸고 바닥에 내동댕이쳐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이 남성이 특별한 이유 없이 할머니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했다.

같은 달 8월에는 서울 광진구 한 편의점에서 조현병 병력이 있는 40대 남성이 목검과 칼을 휘둘러 시민 2명이 다쳤다.

지난해 10월4일에는 경남 거제에서 20세 남성이 한 선착장 길가에서 아무런 이유 없이 5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해 붙잡혔다. 피해 여성이 무릎을 꿇고 살려달라고 애원했지만, 이 남성이 아랑곳하지 않고 폭행한 사실이 알려지며 이 남성의 엄벌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1만명을 넘겼다. 이 남성은 범행 후 휴대전화로 '사람이 죽었을 때' 등을 검색하는 등을 검색하기도 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조현병 환자인 29세 남성이 인천시 강화군 한 캠핑장에서 28세 남성을 흉기로 위협하며 피해자 차량을 흉기로 긁어 파손한 혐의로 입건됐다.

지난해 8월 서울에서 정신병력이 있는 40대 남성이 치킨 배달원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나는 피해자를 뒤쫓다가 경찰에 체포돼 구속되는 등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끊이질 않고 있다.

대검찰청 2018 범죄분석을 보면 2017년 929건의 살해사건 중 정신질환자에 의한 범행은 72건이다. 2016년에는 1012건 중 73건이었고, 2015년은 1002건 중 66건이다. 묻지마 범행으로 볼 수 있는 우발적·현실 불만으로 인한 살인사건은 매년 비중이 늘고 있다. 2015년 37.7%(401건), 2016년 38.8%(403건), 2017년 41.9%(428건)이다.

이효민 영산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흔히 묻지마 범죄라고 하지만 원인이나 동기 없는 범죄는 없다"면서 "정신병력에 기인하거나 사회 부적응, 은둔형 외톨이 등 사회관계가 단절되는 병폐 현상으로 인한 범죄가 갈수록 늘어나 이를 막기 위해서는 주변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