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17일 오전 4시29분께 진주시 한 아파트에 사는 A씨(42)가 본인 집에 불을 질렀다. 그 이후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흉기 난동으로 60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1층에 사는 유모 씨(63)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곳은 임대 아파트라 많은 입주민이 혼자 살고 있었다. 이날 오전 4시40분께 '쿵'하는 소리에 사고라도 났나 싶어 확인차 아파트 밖으로 나온 유씨는 1층 계단 쪽에 사람 두 명이 바닥에 피를 쏟은 채 쓰러져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순간 가슴이 내려앉은 유씨는 아파트 밖으로 달려 나와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고개를 들어보니 4층에 불이 나 있었다.

뒤이어 요란한 사이렌 소리와 함께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들은 아파트 건물 안으로 진입해 부상자와 사망자들이 이송하기 시작했다. 꼭두새벽에 주민과 출동한 소방대원·경찰 수십명이 아파트 밖에 뒤엉켜 현장은 재난 현장을 방불케 했다. 유씨는 "총 7명이 들것에 실려 나가는 것을 확인했다"며 "제일 마지막에는 어린아이 한 명이 실려 나왔다"고 말했다.

얼마 후 경찰들이 아파트 안으로 들어갔고 고함과 쇠가 부딪히는 소리 등이 들리더니 큰 키에 호리호리한 남성 한 명이 붙들려 나왔다고 그는 전했다. 유씨는 "아는 지인 얘기를 들어보니 대피하던 중 아파트 2층 계단에서 범인과 마주쳤는데 그 사람은 손에 흉기를 쥔 채 자기를 노려봤다고 한다"며 "그런데 지인이 덩치가 커 힘깨나 쓰게 생겨서 그랬는지 지켜보기만 해 무사히 빠져나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