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 주관 추모행사 진행…"아픔 딛고 희망 품어야" 목소리도

"우리가 바라는 것은 크지 않습니다. 그저 잊지 않는 것입니다. 선생님들과 선배님들 항상 기억하고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전 단원고 강당 단원관에선 재학생들이 한 번도 본 적은 없지만 '노란 리본'으로 가슴 한쪽에 자리한 선배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기렸다.
"선배님들 잊지 않겠습니다" 단원고 재학생들의 슬픈 다짐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다시 봄, 희망을 품다' 사회자로 나선 3학년 부회장 김민희 양은 "2014년 4월 16일, 그 날도 오늘과 같이 꽃이 만개한 따스한 봄이었지만 그 당시 우리의 몸과 마음은 한없이 차가운 겨울과도 같았다"라며 "어느덧 시간이 흘러 5주기가 되었지만, 아직도 진실은 수면 아래 머무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이 자리가 세월호 희생자분들에게, 유가족분들에게, 그리고 우리에게도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환하게 비추어 준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건 잊지 않는 것"이라고 희생자들을 기억하며 추모할 것을 다짐했다.

이제는 아픔을 딛고 희망을 품자는 방향도 제시됐다.

행사에 참석한 4·16가족협의회 전명선 전 운영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후 사람들에 저에게 세월호를 물으면 '망가진 가정'이라고 표현해왔지만, 시간이 흐른 지금 '새로운 희망'이라고 말한다"라며 "세월호 이후 변화된 사회의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은 아픈 기억은 잊고 좋은 기억만 남긴다고 한다.

여러분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아프다', '슬프다'는 기억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세월호 참사는 권력 장악에만 눈이 멀었던 부도덕한 사회와 어른들이 만든 범죄행위였다고 기억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행사를 마친 학생들은 노란 리본을 만들고, 사고 당시 2학년 교실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안산교육지원청 내 '기억교실'을 찾아가는 등 희생자들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선배님들 잊지 않겠습니다" 단원고 재학생들의 슬픈 다짐

한편, 단원고는 이날 세월호 참사 추모를 위해 단축 수업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