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백두산에서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가 포착됐으며 만약 폭발한다면 대홍수 발생은 물론 생태계 변란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심재권·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최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2002∼2005년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 화산지진이 3,000여회 이상 발생해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보고서를 자세히 살펴보면 서기 946년 천지에서 발생한 ‘밀레니엄 대분화’는 남한 전체를 1m나 덮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의 분출물을 쏟아 냈다. 이는 과거 1만 년 이래 지구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분화로 꼽힌다.

앞서 지난해 평양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백두산 천지를 함께 찾아 관광을 언급하며 전 세계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이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이 오게 된다”며 “남쪽 일반 국민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도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과 해외동포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